디지털장의사, 디지털 장의사, 유튜브 영상 삭제, 불법 배포, 개인정보삭제, 게시글 삭제, 명예훼손, 언론기사 삭제, 이미지삭제, 동영상삭제, 악플, 사생활보호, 빅데이터, 과거 인터넷 기록이나 비방 및 사칭글로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으시다면 온라인정보관리센터 디지털장의사에게 맡겨주세요. 잠소된 개인정보 노출로 인하여 고통을 받고 있다면, 이제 걱정하지마세요. 잊혀질 권리, 내 기록삭제, 인터넷 기록삭제, 초상권, 저작권, 정치성향, 의료정보, 과거기록삭제, 불법 유포, 변호사 상담
디지털장의사, 디지털 장의사, 유튜브 영상 삭제, 불법 배포, 개인정보삭제, 게시글 삭제, 명예훼손, 언론기사 삭제, 이미지삭제, 동영상삭제, 악플, 사생활보호, 빅데이터, 과거 인터넷 기록이나 비방 및 사칭글로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으시다면 온라인정보관리센터 디지털장의사에게 맡겨주세요. 잠소된 개인정보 노출로 인하여 고통을 받고 있다면, 이제 걱정하지마세요. 잊혀질 권리, 내 기록삭제, 인터넷 기록삭제, 초상권, 저작권, 정치성향, 의료정보, 과거기록삭제, 불법 유포, 변호사 상담

공지사항

전문상담사가 1:1로 언제든지 친절히 응대하겠습니다.

  • Notice
  • 공지사항

도 넘는 신상털기 … 선정성에 미친 사회

  • 18-11-22 09:43
  • : 1,569   : 0

채동욱 총장 혼외자 근거없는 사진부터 성행위 동영상까지
개인정보 제공·제공받은자 모두 처벌 … "피해자 충격 커"

무차별한 신상털기가 극성이다. 여성의 선정적인 사진부터 미성년자의 신원과 얼굴까지 무차별 확산되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일주일 동안 SNS와 카카옥톡 등에서는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아들(11)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아동의 사진과 신상정보가 스마트폰을 통해 광속도로 유포됐다. 현재 채 총장이 혼외아들 존재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엉뚱한 사람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íìì¬ì¤.미íì¸ì ë³´ì ì¶ 


선정적인 사건 관심 = 채 총장 혼외아들이 다닌다는 학교가 특정되자 "이 아이가 채 총장의 혼외자"라며 한 남자아이의 사진이 떠돌았다. 아이의 이름과 다니는 학교명 등 신상정보도 함께 유포됐다. 이 사진은 서울의 한 초등학교 홈페이지에 게시된 홍보용 사진속에 나온 어린아이의 사진을 따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확인되지도 않는 아이 사진이 유포돼 2차 피해가 일어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와 해당 아이가 다른 가정의 아이라는 이야기가 확산되자 사진을 게재했던 한 보수 사이트는 급하게 사진을 내린 상태다.

선정적인 사건이 불거질 때마다 피해자에 대한 마구잡이식 신상털기가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고등학생인 A(16)양이 '음란 동영상에서 내 이름이 무단으로 도용돼 확산되고 있다'고 신고가 들어와 일명 '나 어때녀 동영상'에 대한 수사를 착수했다"고 밝혔다. A양은 "해당 동영상은 나와 아무런 관계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SNS를 통해 나에 대한 신상 털기가 벌어지면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약 1분 분량의 '나 어때녀' 동영상에는 교복 상의를 입은 여성이 옷을 모두 벗은 뒤 "나 어때"라고 묻는 내용이 담겨 있다.

경찰은 "영상 속 여성이 실제 미성년자로 밝혀지면 유포자와 동영상 소지자 등을 상대로 아청법(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여부 등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를 통해 민망한 동영상도 빠르게 유포됐다. 지난 9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남녀의 성행위 장면을 찍어 카카오톡에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상근예비역 이 모(22·상병)씨를 검거했다. 

이씨는 지난 4일 거제 도심에 주차된 마티즈 안에서 남녀가 성행위를 하는 장면을 보고 휴대폰으로 촬영해 유포했다. 이 영상은 '거제 마티즈'라는 이름으로 통해 퍼졌고 차량번호를 확인한 누리꾼들의 '신상 털기'로 이어졌다. 경찰은 수사에 착수한 지 4일 만에 최초 유포자인 이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이씨에게는 '성폭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 혐의를 적용해 헌병에 넘겼고, 이씨로부터 영상을 받은 20여명은 음란물 유포죄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신상털기 및 유포는 국내 인터넷 사용자들 사이에선 일반적이라는 사실이 더 문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조사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이용자는 무려 81.9%가 '출처나 근거가 불분명한 내용의 게시물을 작성(업로드)한다'고 대답했고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정보(미확인 정보)를 게시한다'도 81.1%나 됐다.

명예훼손죄 성립 = '성'과 관련된 선정적인 사건이 불거질 때마다 피해자에 대한 신상털기는 어제 오늘 문제는 아니다.

지난 5월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방미 기간 여성 인턴을 성추행한 의혹이 불거졌을 때도 여성사진과 이름, 인적사항이 무차별 유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해 한 초임검사가 민원인 여성과 검찰청 내에서 성관계를 맺어 물의를 빚었던 '성추문 검사 사건'에서도 피해 여성의 사진이 카카오톡 등을 통해 유포됐다. 이 사진을 최초 유포한 검사 및 검찰 수사관들은 기소가 돼 처벌을 받기도 했다.

SNS를 통한 은밀한 동영상이나 사진 유출은 신상 털기로 이어지면서 2차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 신상 털기는 특정인의 신상 관련 자료를 인터넷 검색을 이용해 찾아내 공개하는데 스마트폰의 카카오톡이나 SNS와 결부돼 엄청난 파급력을 일으킨다. 한 번 퍼진 소문은 걷잡을 수 없을 뿐 아니라 잘못된 정보가 퍼질 경우 사건과 관련이 없는 제 3자가 2차 피해를 보기도 한다. 

신상 털기는 '개인정보보보호법'에 따라 법적으로 처벌받는다. 정보 주체의 동의를 받지 않고 개인정보를 제 3자에게 제공한 자와 제공받은 자는 최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또한 형법 제307조에 따라 상대방의 동의 없이 개인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명예훼손죄가 성립해 최대 5년 이하의 징역,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변민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 대장은 "보통 피해자들의 경우 본인보다는 주변에서 먼저 알고 알려주는 경우가 많은데 대인공포증이나 공황증세를 겪기도 한다"고 말했다.
정석용 기자 syjung@naeil.com

Copyright ⓒThe Naeil News. All rights reserved.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728120&sid=E&tid=0


디지털장의사, 디지털 장의사, 유튜브 영상 삭제, 불법 배포, 개인정보삭제, 게시글 삭제, 명예훼손, 언론기사 삭제, 이미지삭제, 동영상삭제, 악플, 사생활보호, 빅데이터, 과거 인터넷 기록이나 비방 및 사칭글로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으시다면 온라인정보관리센터 디지털장의사에게 맡겨주세요. 잠소된 개인정보 노출로 인하여 고통을 받고 있다면, 이제 걱정하지마세요. 잊혀질 권리, 내 기록삭제, 인터넷 기록삭제, 초상권, 저작권, 정치성향, 의료정보, 과거기록삭제, 불법 유포, 변호사 상담
디지털장의사, 디지털 장의사, 유튜브 영상 삭제, 불법 배포, 개인정보삭제, 게시글 삭제, 명예훼손, 언론기사 삭제, 이미지삭제, 동영상삭제, 악플, 사생활보호, 빅데이터, 과거 인터넷 기록이나 비방 및 사칭글로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으시다면 온라인정보관리센터 디지털장의사에게 맡겨주세요. 잠소된 개인정보 노출로 인하여 고통을 받고 있다면, 이제 걱정하지마세요. 잊혀질 권리, 내 기록삭제, 인터넷 기록삭제, 초상권, 저작권, 정치성향, 의료정보, 과거기록삭제, 불법 유포, 변호사 상담